작성 : 2015.3/31 오전 1:50

수정 : 4/1 오후 6시




메이즈 러너 (2014)

The Maze Runner 
7.2
감독
웨스 볼
출연
딜런 오브라이언, 카야 스코델라리오, 윌 폴터, 토마스 브로디-생스터, 이기홍
정보
미스터리, 액션, 스릴러, SF | 미국 | 113 분 | 2014-09-18



내 인생이 망했구나 느끼는 거랑 세상이 망했다고 느끼는 게 다른 걸까? 뭐가 됐든 둘 중에 하나는 확실히 망했다. 둘 다 망한 걸수도 있고. 


갑갑한 기분 좀 떨치고 싶어서 테이큰 3를 보려다가 메이즈 러너를 택했다. 순전히 여자친구의 추천 때문이었다. 짱짱맨 리암 니슨한테 감정 이입해서 현실의 열패감을 잊고 싶었지만 어쩔 수 없었다. 여자친구는 메이즈 러너를 보라고 했다.


메이즈 러너가 참신한 영화는 아니다. 모든 게 거짓된 '아일랜드' 같은 감옥에서 '매트릭스' 같은 자각으로 '레지던트 이블' 처럼 적의 무리를 헤쳐나간다. '스타크래프트' 드라군에 '에일리언' 머리를 한 괴물은 낯익을 정도였다. 하지만 얽힌 마음 풀어낼 실마리는 찾은 것 같다. 


나는 세상을 나름대로 이해했지만 결코 세상으로부터 이해받을 수는 없다. 끝없는 오디션에서 줄곧 나를 납득시켜야만 한다. 그래서 이 세계를 꿰뚫는 단 하나의 열쇠를 갖고 싶다. 어떤 위기도 헤쳐나갈 수 있는 진리를 쥐고 싶다. 하지만 그런 건 없는 것 같다. 그래서 망했다는 거다. 


진리 따위는 없다고 깨달았을 때, 상상으로 만드는 가상의 열쇠가 예술 아닐까. 엉킨 실타래를 풀 수 없겠구나 절망하며 잠들지만, 꿈 속에서 실마리를 찾는 것. 그렇고 그런 나날들에서 드라마틱한 전개를 건져올리는 것. 하지만 손맛만 보다가 놓치는 것. 그러나 끊임없이 추구하는 것. 


리얼리스트가 되라는 건 나도 세상도 망해버렸다는 현실을 인식하란 얘기일 테고, 불가능한 꿈을 꾸라는 건 개똥밭에 구를지언정 이리저리 부대껴보자는 선언이겠지. 이성으로 비관하되 의지로 낙관하란 그람시의 말이나, 칸트의 순수이성과 실천이성이 아마 이런 얘기겠거니 생각한다.


닳고 닳은 얘기지만, 구원은 밖이 아니라 안에서 온다. 메이즈 러너의 주인공 토마스는 기억을 되살려 사람들과 함께 감옥에서 탈출한다. 도망쳐 나와서 또 새로운 시험을 맞닥뜨린다는 게 퍽 숨 막히는 일이지만 그래도 그게 어딘가. 그게 시작이다. 거대한 실패 속에서 한움큼의 성공을 쥐는 것.


망한 건 망한 거다. 그래도 과히 슬퍼하지는 말자. 현실 인식의 비참함을 끝내 떨칠 수는 없겠지만 그래도 가는 거다. '못 먹어도 고'란 말도 있잖나. 메이즈 러너(Maze Runner), 미궁 속을 달리니까 불안감은 숙명이지만 그래도 좌절하지 않는 것. 그것이 진리라면 진리겠지. 


얼마전 어느 트위터에서 본 문구가 생각난다. '인생은 클리셰, 사랑은 미장센. 지성은 태도에서 나온다. 그러므로 인간에 대한 애정을 견지하도록 노력해 봄' (출처 : 트위터 프로필 https://twitter.com/field_dog )


미궁 같은 세상을 풀어낼 열쇠는 물질도 아니고 관념도 아닌 ‘태도’일 거라고 생각한다. 끝내 실패할지언정 마음 한구석은 포기하지 않는 것. 자꾸만 고꾸라져도 날아오르는 것. 옛날 책에서 본 라이트형제는 미소를 띄고 있었던 것 같다. 내게 주어진 생애가 퍽 시지프스같지만 그래도 한줌 웃음만은 잃지 말아야지. 

Posted by Daesung Jung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Daesung Jung 2015.04.05 16:0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폐허 이후 - 도종환

    사막에서도 저를 버리지 않는 풀들이 있고
    모든 것이 불타버린 숲에서도
    아직 끝나지 않았다고 믿는 나무가 있다
    화산재에 덮이고 용암에 녹은 산기슭에도
    살아도 재를 털며 돌아오는 벌레와 짐승이 있다
    내가 나를 버리면 거기 아무도 없지만
    내가 나를 먼저 포기하지 않으면
    어느 곳에서나 함께 있는 것들이 있다
    돌무더기에 덮여 메말라버린 골짜기에
    다시 물이 고이고 물줄기를 만들어 흘러간다
    내가 나를 먼저 포기하지 않는다면

영화 '쇼생크 탈출'의 한 장면.
앤디의 심정이 가슴 깊이 와닿았다.

주인공 앤디 듀프레인(팀 로빈스 연기)이 교도소 전체에 모짜르트 아리아를 들려준다. 운동장, 작업실, 병실에 있던 죄수들이 멍하니 서서 노래를 듣는다. 듀프레인의 친구 레드(모건 프리먼 연기)는 그 순간을 아름다웠다고 말한다.

듀프레인은 의자에 앉아 한껏 행복한 표정으로 해방감을 만끽하고, 교도소장이 당장 음악을 끄라고 호통 쳐도 아랑곳하지 않고 소리를 더 키운다.

그리고는 벌로 2주동안 독방에 갇혔다가 돌아와 친구들과 나누는 말.

Andy: I had Mr. Mozart to keep me company...[points and taps his head.] It was in here. [gestures over his heart] And in here. That's the beauty of music. They can't get that from you. Haven't you ever felt that way about music?

Red: Well... I played a mean harmonica as a younger man. Lost interest in it, though. Didn't make too much sense in here.

Andy: No, here's where it makes the most sense. You need it so you don't forget.

Red: Forget?

Andy: That there are places in the world that aren't made out of stone. That there's... there's somethin' inside that they can't get to; that they can't touch. It's yours.

Red: What are you talkin' about?

Andy: Hope.

Red: Hope? Let me tell you something, my friend. Hope is a dangerous thing. Hope can drive a man insane. It's got no use on the inside. You'd better get used to that idea.

Andy: Like Brooks did?
(브룩스는 50년 동안 갇혀있다가 가석방을 앞두고 있지만 교도소 밖을 두려워 하는 신세)

<대화 나누기 전 노래 트는 부분>




Posted by Daesung Jung

댓글을 달아 주세요

녹천에는 똥이 많다
카테고리 소설
지은이 이창동 (문학과지성사, 1992년)
상세보기

소지
카테고리 소설
지은이 이창동 (문학과지성사, 2003년)
상세보기

집념
카테고리 소설
지은이 이창동 (책만드는집, 2008년)
상세보기

그 섬에 가고 싶다
카테고리 예술/대중문화
지은이 이창동 외 (커뮤니케이션북스, 2005년)
상세보기
우리 시대의 소설가 (1991년도 제15회...
카테고리 소설
지은이 조성기 (문학사상사, 2004년)
상세보기


이창동 <운명에 대하여> (운명에 관하여?) - 이 단편은
녹천에는 똥이 많다, 우리 시대의 소설가 , 이 두 책에 공히 실려 있다.
판본이 다를 지도 모르겠다.

Posted by Daesung Jung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Daesung Jung 2009.06.30 01:5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유성호 교수님이, 소설도 영화만큼이나 좋다고 하셨지.



" 릴뷰스의 제임스 베랄디넬리는 “감성적인 면에서만 보면 이 영화가 만족스러울 수도 있겠지만, 지적인 면에서 보면 이 영화는 실망스러울정도로 깊이가 없다.”고 불평했다. "
출처 : http://movie.naver.com/movie/bi/mi/detail.nhn?code=51807#movietalk

맹인, 우디 해럴슨한테는 참 정이 가고
로자리오 도슨은 시원시원하게 생긴데다, 아무튼 참 착하다.

설득력 없는 이야기 전개, 전반적으로 밍밍한 느낌,
행복을 찾아서 랑 비슷하다. 감독이 같다.

윌스미스 연기도 별로다.
난 그저, 로자리오 도슨이 좋아졌다.

평점이 7.38이라니 우웩.
Posted by Daesung Jun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