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와의 갈등 요인 중의 하나는 내가 방을 안 치운다는 사실이었다. 실제로 나는 방 청소를 거의 안 했고 엄마는 그걸 못 견뎌 했다. 내가 집을 나갔다가 짐 챙기러 돌아간 내 방은 큰누나가 자기 맘대로 싹 정리를 해놨더라. 고마운 마음은 커녕 불쾌할 뿐이었다.


옆방 A도 내가 깔끔하지 못한 거를 못마땅해 하는 거 같다. 별로 티도 안 나는 라면 국물 닦으라고 잔소리하고 말이다. 내가 칠칠치 못한 부분은 인정하는데 자기 식대로 맞추길 바라는 건 이해할 수 없다.


다른 사람의 공간을 존중해야 하지 않을까. 왜 남의 공간까지 간섭하려 드는지 알 수가 없다. 돌아가신 아버지도 그랬다. 대학생 아들 책상 서랍 정리 안 한다고 간섭을 하던 사람이었다.


한편으론 이런 생각도 든다. 남과 같이 살려면 맞춰가야만 한다. 옆에서 부대끼는 사람 기분은 맞춰줘야 한다. 나중에 결혼했을 때도 마찬가지다. 노력도 하고 포기도 해야 한다. 다만 나는 내가 잘못됐다는 생각이 들지는 않는다. 나도 나름의 규칙으로 살아간다. 내 삶을 침해받고 싶지 않다.


함께 살아간다는 건 서로의 영역을 침범하는 일이겠지. 그걸 버텨내는 힘은 함께하고 싶다는 마음에서 나오겠지. 옆방 A와 같이 살고 싶은 마음은 없다. 그러나 나가 살 돈은 없다. 그렇다면 수긍하는 수 밖에 없다. 참아야 한다. 저 사람도 많이 참고 있을 것이다.


이건 예행 연습이다. 나중에 배우자와 함께 살다가도 지긋지긋해지는 순간이 올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함께할 운명이라면 엉킨 실타래를 풀어야 한다. 이제 A의 고충도 이해가 간다. 엄마도 아빠도 나와 함께 사는 게 스트레스였을 것이다. 이제부터 헤쳐나가면 된다. 나에게 달려있다.


# 군생활 때 깨달은 게 있다. Take it easy만 하면 만사가 해결된다는 사실이다.


## 동반자를 만나고 싶다. 소울메이트라기 보다는 메시아.

Posted by Daesung Jung

댓글을 달아 주세요

어떻게 읽을 것인가 / 고영성 / 스마트북스 에서 읽은 인상깊은 구절 메모.

(전자책으로 본 거라 페이지 수는 따로 남기지 않았음)


습관의 사전적 정의는 '여러 번 되풀이함으로써 저절로 익고 굳어진 행동'을 뜻하지만, 나는 좀 다르게 말하고 싶다. 습관이란 특정 행동을 하지 않으면 이상한 감정이 드는 상태이다.


심리학자 토드 해서톤과 페트리샤 니콜스의 연구에 따르면, 인생에서 성공적인 변화를 이끌었던 사람들의 무려 36%가 '새로운 장소'로 이동한 것과 관련이 있었다. 게다가 변화를 위해서 새로운 장소로 이동했음에도 실패했던 확률은 13%에 불과했다. 성공적인 변화를 위해서 적절한 장소를 활용한다면, 열 명 중 아홉 명은 변화에 성공할 수 있다는 말이다.


파스칼은 "무지함을 두려워 말라. 거짓 지식을 두려워하라"라고 말했다.


초보자를 위한 다독 목록

독서 : 책은 도끼다, 책만 보는 바보, 읽는 인간

글쓰기 : 유시민의 글쓰기 특강, 대통령의 글쓰기

자기계발 : 스위치

창의성 : 스틱!, 탁월한 아이디어는 어디서 오는가

경영일반 : 경영학 콘서트

경영전략 : 당신은 전략가입니까

리더십 : 존중하라, 위대한 기업의 선택

세일즈 : 파는 것이 인간이다

마케팅 : 티핑 포인트, 컨테이저스-전략적 입소문

행복 : 행복의 기원, 당신이 지갑을 열기 전에 알아야 할 것들

의사결정 : 자신 있게 결정하라

육아 : 아기성장보고서, 베이비 위스퍼

공부 & 교육 : 어떻게 공부할 것인가

인지심리학 : 보이지 않는 고릴라

뇌과학 : 1.4킬로그램의 우주-뇌

투자 : 행운에 속지 마라, 돈 좀 굴려봅시다, 워런 버핏과의 점심 식사

재테크 : 월급쟁이 부자들, 당신이 속고 있는 28가지 재테크의 비밀

경제일반 : 유시민의 경제학 카페

경제학설사 : 부자의 경제학 빈민의 경제학

행동경제학 : 스마트한 선택들

거시경제 : 문명의 대가

환율 : 원화의 미래

부동산 : 부동산은 끝났다


물리학자인 아르망 투르소는 "최악의 과학자는 예술가가 아닌 과학자이며, 최악의 예술가는 과학자가 아닌 예술가이다"라고 했으며...


이것은 감정을 표출하는 것이 아니라 그 감정을 기술할 때 진짜 정화 효과가 나타난다는 것을 보여준다. 이것을 심리학 용어로 '정서 명명하기(affect labeling)'라고 한다. 매튜 리버먼 교수는 여러 연구를 실행한 끝에 감정 정화에서 가장 효과적인 방법은 '정서 명명하기'이며, 특히 부정적인 정서일수록 효과가 크다고 한다.


'정서 명명하기'를 할 때, 뇌에서 전전두피질의 활동은 증가한 반면 편도체의 활동은 감소한다. 뇌가 동물에서 인간으로, 본능에서 이성으로 방향을 선회했다는 것이다. 자신의 감정을 표출하는 것이 아니라 감정 자체가 무엇인지를 서술할 때 자신도 모르게 '자기절제'가 되고 있는 셈이다.


루이스 캐럴은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에서 이렇게 조언해 준다.

"어디로 가야 할지 모르겠다면, 그냥 가라."



Posted by Daesung Jung

댓글을 달아 주세요

텔레그램 채널 추천 으로 검색하면 복사-붙여넣기한 비슷한 글들이 많이 뜨고, 

그 중엔 작동이 중단된 봇들도 많이 포함되어 있다.

그래서 아예 내가 추천글을 새로 쓰기로 했다.


(SNS 중독에서 벗어나기 위해 애쓰다가 텔레그램을 정보 구독용 창구로 활용하기로 했다)


아래에서 파란 음영으로 표시한 거는 8/27 추가한 내용임


이것저것링크 채널

https://telegram.me/ththlink

IT를 중심으로 한 인터넷 뉴스 채널 - 볼 꺼리가 많다


각 신문사 메인 기사 제목

https://t.me/mainnews

주요 신문사의 메인기사들을 전달해주는 곳. 

모든 신문사 기사가 오지는 않지만 이슈 파악하기에는 좋다.

올라오는 기사가 많아서 SNS 대신에 시간 보내기 좋다.


실시간 경제 토픽

https://telegram.me/economy_trending

하루 4번 경제 관련 기사들을 전송해주는 곳

"SNEK API를 활용하여 실시간으로 이슈화 되고 있는 경제 뉴스를 하루에 4번 오전 8시, 정오, 오후 3시반, 6시반에 뽑아냅니다"


블펜의 ICT 모음

https://telegram.me/bpict

요즘의 IT 뉴스 매체 중에서 꽤 깔끔하게 전달해주는 곳


블로터

https://telegram.me/bloter_news

정돈된 IT 뉴스를 볼 수 있는 곳


장터봇

https://telegram.me/jangteo_bot

사고자 하는 물건의 이름과 커뮤니티를 미리 설정해두면 새 글이 뜰 때마다 알려주는 봇


Feed Reader Bot

https://t.me/TheFeedReaderBot

RSS 구독 봇. 무료 버전은 피드 5개까지만 구독 가능. 트위터, 페이스북, 유튜브 계정도 구독할 수 있다.

6개 이상 구독하려면 연간 12유로를 지불해야 함. 

(본인은 지불해서 프리미엄 (아예 별도의 봇이다)을 쓰고 있음. 사용기는 나중에 올리겠음)


진보적 장애인뉴스 "비마이너"

https://telegram.me/beminor

장애인뉴스 매체로서는 물론이거니와 진보적 매체로서도 독보적인 곳


커뮤니티 베스트 게시글 모음

https://telegram.me/best_article

여성혐오 정서 충만한 글들임에도 불구하고 요새 뭐가 이슈가 되고 있는지 알고 싶다면.

쓰레기같은 글만 올라온다. 구독 취소함


텔레그램 봇 스토어

https://storebot.me/

말 그대로 텔레개르매 봇들을 모아놓은 사이트. 

스크롤 내리면 성인물 밖에 없지만 상단에는 그럭저럭 쓸만한 봇들이 가끔 있다.



(2018.8/27 수정)




Posted by Daesung Jung

댓글을 달아 주세요